SK에너지 '밀폐공간 가스사고' 원천 차단 시스템 개발 완료

2020-06-15 12:06:02

- 근로자들 유해 가스로부터 안전하게 보호…"사회적가치 창출"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내 밀폐공간에 센서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 ⓒ SK이노베이션

[프라임경제] SK에너지가 정유·석유화학 공장 및 지하 공사장 등의 밀폐공간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최신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에너지는 이날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안전 수준을 대폭 높일 수 있는 '밀폐공간 가스 감지 시스템' 개발 및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소형화·경량화 등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올해 9월부터 울산 CLX에 본격 적용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밀폐된 공간에서 작업하는 근로자들을 공간 내 남아있는 유해 가스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산업현장에 사회안전망(Safety Net)을 구축해 더 큰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된다고 SK에너지 측은 강조했다.

정유·석유화학 공장에는 △탱크 △타워 △드럼 등 밀폐된 설비가 많이 설치돼 있다. 특히 정유·석유화학 공장은 공정 특성상 가스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로, SK에너지 울산CLX에만 약 1만개소를 비롯해 전국적으로는 약 50만개소 이상이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 인해 석유화학 공장의 정기보수나 공사 등에는 작업자들이 직접 노출될 수 있어 작업자의 안전 확보가 최우선 과제 중 하나다.

실제 밀폐된 공간에서의 작업을 위해서는 작업자가 시설 내부로 들어가 가스 잔존 여부를 직접 측정해야 했다. 그만큼 질식 사고의 위험성이 높고 △작업 시작 전 △휴식 후 △점심시간 후 △연장 근로 때마다 남아있는 가스를 매번 측정해 작업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그러나 SK에너지가 개발한 이 시스템은 밀폐된 작업장에 IoT를 기반으로 한 센서를 설치, 실시간으로 유해 가스 잔존 여부를 무인 측정하도록 고안한 시스템이다. 이에 밀폐공간 내 가스가 남아 있을 경우 즉시 알람이 울려 작업자가 대피하고 신속한 사고 대응으로 재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SK에너지 관계자는 "2017년부터 시스템을 개발을 시작하고, 다년간의 테스트를 거쳐 현장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를 울산CLX 전 공정을 포함, 전국으로 확산 및 도입할 경우 질식재해를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대규모 산업현장에서 안전은 어떤 일이 있어도 양보할 수 없는 최우선 가치다"며 "첨단 기술과 결합한 이중, 삼중의 안전장치로 산업현장의 완벽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이를 확산시켜 궁극적으로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에너지는 올해 9월 약 100여개의 무인 가스 감지 시스템을 유해가스 발생량이 많은 현장부터 우선 적용하고 오는 2021년까지 전체 밀폐공간 작업 현장으로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