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PC 사업 진출 "총 투자규모 1000억원 이상"

2020-06-24 16:31:14

- 충북도·음성군과 PC공장 설립 협약식, 프리패브 사업 강화 차원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조병옥 음성군수 △허윤홍 GS건설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GS건설


[프라임경제] GS건설(006360)은 PC(Precast Concrete, 프리캐스트콘크리트)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고 24일 밝혔다. 

GS건설은 24일 충청북도 및 음성군과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충북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조병옥 음성군수 등 협약당사자와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GS건설은 충북 음성군 중부일반산업단지 약 15만㎡(4만5000평) 규모 부지에 연간 10만㎥의 PC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다음달 착공해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 음성 PC공장은 최신 자동화 생산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며, 총 투자규모는 향후 증설계획까지 고려해 1000억원 이상으로 추산하고 있다.

PC공법은 슬라브·기둥·보·벽체 등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방식으로, 공기단축·품질·내구성 등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다.

GS건설은 PC사업 진출을 통해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가 총괄해 주도하고 있는 프리패브(Prefab, 공장에서 부품 가공·조립을 한 후 현장에서 설치만 하는 건축 공법) 모듈러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지난 1월 GS건설은 2000억원을 투자해 영국과 폴란드의 모듈러 전문회사 두 곳을 인수해, 프리패브 모듈러 사업을 본격화한 바 있다. 

허 대표는 "국내 PC사업과 기존에 인수한 해외 2개사의 목조패널라이징·철골모듈러 사업을 통해 GS건설이 한 단계 도약하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향후 각 사업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프리패브 모듈러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