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협상 No' 주호영, 법사위원장 논란 지속할 듯

2020-06-25 11:36:26

- 사찰 잠행 끝내면서도 민주당 진행방식 '본질'에 대결 뜻 내놔

[프라임경제] 국회에 복귀한 뒤에도 강경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미래통합당 입장이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사찰 잠행'을 하던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모습을 드러냈지만 더불어민주당에 각을 세울 뜻을 천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의원총회에 참석, 재신임을 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통합당 없이도 국회를 마음껏 운영할 수 있는 의석이라면서 '당신들 의사는 반영하지 않는다'고 했으니, 그렇게 해 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서울 복귀에도 대여 투쟁 기조의 변화가 없을 것임이 분명해 지면서 당분간 정국 경색은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법제사법위원장 문제를 계속 물고 늘어지면서 3차 추경 등 각종 안건을 비협조적으로 견제할 전망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