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임종석만 빠져 궁금"

2020-06-25 13:27:48

- 통일부 장관 영전설에 청문회 통과 가능성ㆍ도덕성 '낙제평가' 던진 격

[프라임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의 머리로 지목했다. 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울산에서 김기현 당시 시장과 송철호 변호사가 맞붙은 가운데 각종 개입으로 송 변호사가 당선되도록 했다는 의혹이다.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연루 논란 등 여권과 공직 사회의 거물들의 총체적 개입 의혹이 있었다. 이 여파로 지방선거에서 고배를 들었던 김 전 시장은 이후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되면서 일종의 명예회복을 했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이 통일부 장관감으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아무튼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수족들은 모두 기소됐고 그 머리 격인 이 분만 남겨놓고 총선 핑계로 중단됐다"면서 인사청문회 도마에 오르면 뭐가 튀어나올지 몰라 어려울 것으로 봤다.

또 "최근 수사가 다시 시작된 모양인데, 그동안 검찰총장 손발을 다 잘라놓아서 그런지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넘도록 이분을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것인지 후속보도가 없다.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차기 장관 진출이 문제가 아니라 비리 수괴 의혹이 크니 죄의 여부 규명이 급하다는 생각임을 드러낸 것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