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은행 '고금리 적금' 출시…금리조건 따져봐야

2020-06-29 11:17:43

- '신규·휴면고객, 연 600만원 등' 우대조건, 실질혜택 아쉬워

▲기준금리가 0.5%로 인하된 가운데 카드사‧은행 간 협업으로 최고 연 7% 고금리 적금들이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적금들은 우대금리 적용을 위해 △신규 및 후면고객 △연간 600만원 이상 카드사용 등 까다로운 조건들을 만족해야만 돼, 실질적인 이자 혜택이 우대조건 대비 아쉽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진은 지난 5월28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는 모습. ⓒ 한국은행


[프라임경제] 기준금리가 0.5%로 인하되며 본격적인 제로금리 시대를 맞이한 가운데 카드사‧은행 간 협업으로 최고 연 7% 고금리 적금들이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적금들은 우대금리 적용을 위해 △신규 및 휴면고객 △연간 600만원 이상 카드사용 등 까다로운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최근 상황에 맞춘 고금리 적금이라지만, 실질적인 이자 혜택이 우대조건들 대비 아쉽다는 목소리가 높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삼성·신한·현대카드는 은행과 함께 최고 연 5~7%대 고금리 적금 상품들을 연이어 출시하고 있다. 출시된 적금들은 기본금리 1.6~2.2%, 이에 더해 △신규 및 휴면고객 △매월 일정금액 카드사용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연 최고 5~7%대 고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삼성카드의 경우 SC제일은행과 최고 연 7% 금리를 제공하는 '부자되는 적금세트'를 선보였다. 해당 적금은 연 1.6% 기본금리를 제공하지만, 나머지 5.4% 금리는 삼성카드 캐시백 형태로 제공된다.

해당 캐시백의 조건은 삼성카드 △신규 및 휴면고객(최근 6개월간 미사용) △대상 제휴 카드 발급 △1년간 사용금액 매월 30만원 이상을 충족해야 된다. 해당 상품 월 납입금액은 최대 25만원이며, 오는 8월14일까지 4000계좌 한정으로만 가입 가능하다.

이어 신한카드는 애큐온저축은행과 협업으로 최고 6.3% 금리 '제휴카드 특판 정기적금'을 오는 7월까지 선착순 2만명에게 선보인다. 해당 상품은 월 납입금액 최대 30만원, 기본금리 연 2.2%를 제공한다.

우대금리 3.9%를 적용받기 위해 신한카드 △신규 및 직전 6개월간 미이용 고객 △제휴카드 발급 △오는 10월31일까지 사용실적 월 15만원 이상 등이 포함된다.

마지막으로 현대카드는 우리은행과 함께 최고 5.7% 금리 '우리 매직 적금'을 출시했다. 월 납입금액은 최대 50만원이다.

이 상품 역시 기본금리 1.7%, 우대금리 4.0%를 제공한다. 우대금리 조건은 △해당 신용카드 발급 △1년간 600만원 이상 카드사용 △카드로 정기결제 1건 이상 5개월 유지 등이다.

한 소비자는 "해당 적금들이 실질적인 이자혜택대비 우대금리 조건이 많아 이를 충족시키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카드 전월 사용실적 등 조건이 많은데, 금리를 위해 사용을 더 많이 해야 하는 시스템이라 실용성이 없을 것 같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현대카드·우리은행 '우리 매직 적금'을 살펴보면 △연 금리 5.7% △월 납입금액 50만원으로 12개월간 적금했을 때 만기 시 세후 이자혜택은 15만6722원이다.

반면 우대금리를 적용받기 위해선 연간 600만원 이상을 카드로 사용해야 되기 때문에 실질적인 혜택은 크지 않다고 볼 수 있다.

물론 해당 적금들은 기본금리(연 1.6~2.2%)만으로도 현재 시중은행 적금 금리(0.9%) 대비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우대금리를 위한 조건들에 비해 실제 이자 혜택은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연 최대 7% 고금리만을 바라보고 적금에 가입하는 것보다는 해당 적금들의 우대금리 조건들을 꼼꼼히 따져본 뒤 계좌를 개설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카드업계 전문가는 "우대금리 적용을 위한 월 사용실적은 금액에 따라 까다로워 보일 수 있지만 신용카드 혜택을 받기 위한 전월 실적과 비슷한 수준이다"라며 "이 같은 고금리 적금 상품들은 은행과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고객들에게 최대한 혜택을 돌려주려는 것이 목적이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