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부 위원장 "은행권, 코로나 장기화 대비해 대손충당금 늘려야"

2020-06-30 12:14:12

- 6.17 부동산 대책 관련해 "후속 조치 차질없이 이행"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3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금융위

[프라임경제] "은행권은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공급 기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 능력 확충에 노력해주길 바란다."

손병두 부위원장이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 주최로 3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10차 경제중대본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3개 대응반(금융·산업·고용) 중 하나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3월24일) 및 기업 안정화방안(4월22일) 등 준비·집행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등 애로사항 및 자금지원 상황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추진상황 등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했다.

회의에는 △부위원장·사무처장·금융정책국장 등(이상 금융위) △기재부·중기부(이상 관계부처) △국민·하나·신한·우리·농협·산업·수출입·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이상 금융기관) △금감원·은행연합회(이상 유관기관) 등이 참석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국제통화기금(IMF)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도 은행들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 금지, 배당금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물경제 지원의 시급성과 중장기적 시계에서의 금융회사 건전성 관리, 금융 시스템 안정성 제고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을 찾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에 대해 "유사시 시장 안정판으로서 버팀목 역할이 주목적"이라며 "기존 프로그램으로도 지원이 가능하다면 기금 대응 여력을 남겨둬야 한다"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6·17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규제지역이 지정될 때마다 주택담보대출 규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시중 유동성이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택시장 관리 방안의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기 위해선 금융회사 일선 창구에서 규제 변경사항에 대해 국민들이 충실히 안내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금융회사 경영진 차원에서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중 1차 소상공인 대출은 13조4000억원이 지원됐으며, 2차 소상공인 대출은 4232억원이 집행됐다. 또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확대를 통해 16조7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8조4000억원을 지원했다.

코로나 금융지원 실적(26일 기준)을 살펴보면, 총 170만3000건(자금 146조1000억원)이 지원됐다. 이 가운데 △신규 대출과 보증 133만4000건(71조3000억원) △기존 대출 보증대상 만기 연장 36만9000건(74조7000억원)이다.

지원건수 기준 업종별로 △음식점업 34만건 △소매업 28만7000건 △도매업 18만7000건 등 금융 지원이 이뤄졌다. 기관별로는 △정책금융기관 100만2000건(76조원) △시중은행 67만9000건(69조2000억원)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