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세계에서 딱 하나" 갤러리아명품관 20억짜리 시계 전시

2020-07-09 09:54:31

▲갤러리아명품관에서는 15일까지 전세계 단 한 점 뿐인 20억 상당의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자이로투르비옹 Ⅰ'을 선보인다. © 갤러리아


[프라임경제] 압구정동에 위치한 갤러리아명품관에서는 15일까지 전세계 단 한 점 뿐인 20억 상당의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자이로투르비옹 Ⅰ'을 선보인다.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 59.5 캐럿을 브레이슬릿부터 베젤까지 셋팅, 상품 가격이 '20억'대에 달해 흡사 '집 한채' 값을 호가한다. 그리고 일반 투르비옹과 달리, 공중에 떠있는 듯한 플라잉 투르비옹을 통해 중력의 오차를 최소화하고 시간의 정확성을 극대화한다.

갤러리아 백화점 관계자는 "전 세계 단 한 점 출시된 마스터 자이로투르비옹Ⅰ은 예거 르쿨트르의 화려한 디자인과 뛰어난 기술력을 총동원한 걸작"이라며 "갤러리아백화점에서는 이색적으로 전시기간에 맞춰 해당 모델의 소리를 담은 유튜브 ASMR콘텐츠를 제작, 명품시계에 관심이 많은 MZ세대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예거 르쿨트르는 시계의 '심장'이라 불리는 동력장치인 무브먼트 제조사로 시작한 스위스 대표 시계 브랜드로, 시계 제조 역사상 최초로 단일축 투르비옹을 넘어서, 다축 투르비옹을 상용화한 브랜드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