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배 늘어난 재택근무...만족도↑ 그러나 위화감도↑

2020-07-27 10:29:05

- 코로나 이후 높아진 재택근무 비율…시간 절감·업무효율 상승

[프라임경제]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가 보편화됐지만, 한편으로는 직장인 불평등을 초래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는 직장인 53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만족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재택근무 설문조사. ⓒ 인크루트

먼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한 시기는 △코로나 이전 18.2%에 비해 △코로나 이후 81.8%로 압도적이었다. 

코로나 이후 재택근무 비율이 4배 많았던 것으로, 이들 중 재택근무에 만족한다고 답한 비율 역시 77.0%로 높았다. 

재택근무 만족 이유는 크게 4가지로 구분됐다. 

단일응답 비율로는 △출퇴근 시간 절감(28.1%)이 가장 많았지만, △미팅 관련 이동시간 절감(10.3%) △불필요한 회의 자체가 줄어듦(15.2%) △비대면 근무방식이 내 업무효율에 잘 맞음(15.9%) 등 '업무효율 증진' 관련 응답 비율이 합계 41.5%를 차지했다. 

이렇듯 재택근무 경험자들의 높은 만족도와는 비해, 이에 따른 위화감도 확인됐다. 첫 번째 불만은 실시 여부에서 새어 나왔다. '본인 업무에 대해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3.5%였다. 

하지만 이들 중 실제 재택근무 △경험자는 64.7% △미경험자는 35.3%로 집계됐다. 즉,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판단했음에도 3명 중 1명은 실제 재택근무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는 점이다.

또한 기업 형태별 재택근무 실시 비율에서도 차이는 발견됐다. 

코로나 이후 △대기업 재택비율은 70.0%로 활용 비율이 활발했지만 △중견기업 61.5% △공공기관 58.2% △중소기업 47.9% 순으로 격차가 커졌기 때문이다.

급기야 '재택근무가 직장인 불평등을 확대한다'라는 의견에 81.2%가 △동의하고 했다. 

실제 미국의 한 원격근무 보고서에 따르면, 원격 근무할 수 있는 업무 비중에 대해 직종·소득별 차이를 보인다고 밝혀 재택근무 확산이 자칫 노동자 간의 불평등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끝으로, 직장인 65.1%는 재택근무 실시 여부가 입사 또는 이직 시 기업 선택에 영향을 끼친다고 답해 근무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시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