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지갑 대신 아이스박스"…'막힌 하늘 길'로 바뀐 여행상품 트렌드

2020-07-28 11:06:10

- SSG닷컴 '차박·홈캠핑’ 관련 구매 급증…대면 접촉 적은 휴가 유형 선호

[프라임경제] 본격적 여름 휴가철이 찾아오며 휴가 관련 용품을 온라인 장바구니에 담는 고객이 늘고 있다. 막힌 하늘길로 인해 '차박(차량에서 숙박하는 캠핑)'이나 '홈캠핑' 등 국내여행에 적합한 휴가철 준비물로 최근 구매 트렌드가 바뀌는 추세다.

SSG닷컴이 6월1일부터 7월27일까지 약 두 달 간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캠핑' '여행용 가방' 등 휴가철 상품 매출이 직전 두 달 대비 50% 가량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면 같은 기간 '여권지갑' '멀티어댑터' 등 해외여행 관련 상품은 미미한 수준의 성장세를 보여 달라진 휴가철 소비 풍속도를 반영했다.

▲SSG닷컴이 6월1일부터 7월27일까지 약 두 달 간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캠핑' '여행용 가방' 등 휴가철 상품 매출이 직전 두 달 대비 50% 가량 증가했다. © SSG닷컴


특히 인파가 붐비는 곳을 피해 한산한 휴가를 즐기려는 고객이 늘며 '차박' 관련 용품 매출이 호조세를 보였다. 차량 트렁크와 연결할 수 있는 '도킹텐트'와 '에어매트'는 각각 664%와 90% '아이스박스'류는 약 10배 이상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는 편의적 측면과 타인과의 접촉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캠핑에서 빠질 수 없는 육류 소비도 함께 늘었다. 전체 매출은 10% 이상 늘었으며 등심이나 안심, 채끝 등 구이용 우육 판매량은 20% 가량 증가했다. 최근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밀키트를 선호하는 트렌드에 따라 '피코크 부채살 스테이크 밀키트(322g)' 등 관련 상품 판매도 부쩍 뛰었다.

집에서 캠핑을 즐기는 '홈캠핑' 관련 상품 구매도 눈에 띄게 많아졌다. 야외 느낌을 주는 인조 잔디 주문량이 15배 늘었으며 '인텍스 풀장' 등 실내 물놀이 용품 매출도 약 252% 증가했다. 외부 접촉 없이 집에서 휴가를 즐길 수 있다는 점과 평소와 달리 색다른 집을 꾸밀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통상 학교 개학철이 매출 성수기로 알려진 '백팩' 상품 성장세도 눈에 띈다. 같은 기간 20% 이상 매출 신장 추이를 보였으며, 지난해 성수기 시즌(2~3월)과 비교 시에도 70% 이상 늘며 높은 판매고를 나타냈다. 

해외 여행이 불가능해지며 캐리어가 필요한 비행기 대신 기차나 버스를 이용해 작은 가방을 메고 여행하는 이른 바 '백패킹(Backpacking)' 족이 늘어난 경향을 반영했다.

여행용 캐리어는 용량이 '작을수록' 매출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단기간 여행에 적합한 24인치 이하 기내용 캐리어 매출은 128% 이상 늘었지만 장기간 여행에 필요한 28인치 이상 수화물용 캐리어는 30% 증가하는데 그쳤다. 최근 작은 소품을 넣을 수 있는 가벼운 '미니캐리어' 상품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인기를 끌며 2030 고객 중심으로 판매가 늘기도 했다.

한편, SSG닷컴은 이러한 상품 트렌드를 반영해 오는 8월4일까지 프리미엄 특가 코너 '해피바이러스'를 통해 콜맨, 버팔로, 힐레베르그 등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캠핑용품 100여 종을 최대 10%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최택원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본격적 피서철을 앞둔 고객들이 만족스러운 휴가 채비에 나설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겠다"며 "시즌성을 반영한 발빠른 상품 트렌드 파악을 통해 만족도 높은 상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