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성장동력 2호 '전기차 충전기사업' 진출

2020-07-28 14:30:10

- B.T.S 신사업 일환…휴맥스EV 지분 19.9% 투자

▲휴맥스EV 전기차 충전시설 이미지. ⓒ 대우건설



[프라임경제]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전기차 충전기 사업 투자로 신성장 동력확보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휴맥스EV(대표이사 권학수)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투자하는 금액은 휴맥스EV 전체 지분의 19.9%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추진하는 'B.T.S(Build Together Startups)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미래 유망 업종에 대한 선제적⋅전략적 투자를 통한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한다는 설명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한 바 있다.

신사업본부는 올해 초 드론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 아스트로엑스에 지분투자를 진행하면서 첫 단추를 꼈다. 이번 휴멕스EV에 대한 지분투자는 이에 이은 2호 사업이다.

휴맥스EV는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 업체인 휴맥스가 설립한 곳으로 전기차 충전기 제조와 충전서비스를 전문으로 한다. 

대우건설은 휴맥스EV 투자를 통해 '에너지 디벨로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부터 에너지관련 미래유망시장에 중장기적으로 접근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ESS 연동 복합 충전 스테이션 설립 △V2G 양방향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 운영 등도 차근히 진행해나갈 방침이다. 

여기에 우선적으로 대우건설의 공동주택인 '푸르지오'와 휴맥스그룹의 주차장 운영 사업자인 '하이파킹'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면을 주요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충전기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연간 2~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휴맥스EV와 함께 매출 확대를 위한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휴맥스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3개국의 현지 생산 시설과 20여개 국가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해외 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양사가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