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올해 상반기 1초에 1병 팔렸다

2020-07-30 10:32:34

[프라임경제] 제주맥주(대표 문혁기)가 올해 상반기(1~6월) 매출 148억을 달성하며 작년 연 매출을 뛰어넘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맥주 기업 로고. ⓒ 제주맥주

제주맥주 상반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약 2.4배를 달성했다. 상반기 출고량을 병으로 환산하면 약 1300만개에 이른다. 상반기에만 1초에 1병씩 팔린 셈이다.

특히 편의점과 대형마트의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각 3.6배, 3.5배에 달하며 가정채널에서 약진했다. 제주맥주는 집콕·홈술 트렌드와 맞물려 전국 5대 편의점에 입점하고 4캔 만원 행사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 접근성을 높인 것이 상반기 매출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가정채널 유흥채널 할 것 없이 매출액이 지속 성장하고 있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 2020년 1분기 대비 2분기에 유흥 채널은 72%, 편의점은 57%, 대형마트는 42% 매출이 증가했다.

제주맥주는 최근 위스키 브랜드 하이랜드 파크와 콜라보한 프리미엄 맥주 '임페리얼 스타우트 에디션'을 선보이는 등 라인업을 다변화하며 타깃층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랜선 시음회 '취어스 클럽' 개최와 온택트 프로젝트 론칭 등 변화된 트렌드에 발 빠르게 움직였다. 특히 2017년 8월 론칭 후 매년 200% 이상씩 성장하고 있는 잠재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올해 주세법 개정으로 시장이 급변할 것을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한 덕분에 폭발적 성장과 더불어 맥주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혁신하고 도전하며 수입맥주와 경쟁하는 한국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