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투자자 몰린 상반기 주식시장…증시관련대금 '껑충'

2020-07-30 10:54:29

- 2경6059조원 전년比 18.9%↑…사상 최대 수준

[프라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폭락한 주식시장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들이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 국내 증시관련대금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폭락한 주식시장에 뛰어든 개인투자자들이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 국내 증시관련대금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났다. ⓒ 예탁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은 올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증시관련대금은 2경605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증시관련대금을 종류별로 살펴보면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 2경3920조원(91.8%) △예탁증권원리금 1364조원(5.2%) △집합투자증권대금 532조원(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매매결제대금 중에서는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epo) 결제대금(2경720조원)이 86.6%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채권기관결제대금(2638조원)이 11.0%, 주식기관결제대금(181조원)이 0.8%, 장내채권결제대금(293조원)이 1.2%, 장내주식결제대금(88조원)은 0.4%로 집계됐다.

예탁증권원리금은 136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했다. 

예탁원은 "예탁증권원리금 중 21.6%의 비중을 차지하는 채권원리금의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