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 중 파안대소 모임 황운하 "몹시 죄송한 마음"

2020-07-31 10:04:26

[프라임경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해 중 처신 논란에 사과했다. 그는 경찰 간부 출신으로, 지방선거 개입 논란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이후 또다시 구설수에 휘말렸다.

황 의원은 31일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들과 파안대소하며 회동하는 사진이 공개돼 도마에 올랐다. 이 회합 당시 황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은 갑작스러운 폭우로 사망자가 나오는 등 수해 상황이었다. 사진 촬영 당시 바로 뒤 티비에 대전 수해 뉴스 자막이 찍힌 터라 더욱 비판이 일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