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상반기 영업익 흑자 전환...2분기 매출 '껑충'

2020-07-31 12:21:51

- 어닝서프라이즈 시작…건설·샤오미 총판사업 매출 반영

[프라임경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최대주주이자 샤오미 한국 총판사인 한국테크놀로지가 2020년 상반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 한국테크놀로지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31일 공시를 통해 2020년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전환과 전년동기대비 2배에 가까운 2분기 매출 실적 달성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는 2020년 상반기 약 1415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전년 상반기 매출 약 919억 원 대비 무려 496억 원(+53.98%)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2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매출 증가율이 전년대비 2배에 가까운 84.30%에 달한다.

건설 부문 매출과 샤오미 총판사업 매출이 반영돼 2분기 실적이 더욱 향상된 것으로 풀이된다.

영업이익은 전년도 상반기 약 69억 5488만원 적자에서 무려 104억 1596만원이 개선돼 34억 6108만원 흑자로 돌아섰다.

한국테크놀로지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건설 수주 매출은 물론 샤오미의 매출 실적이 본격적으로 확대돼 전체 실적 향상을 추가 견인할 것으로 보고 하반기에도 역대급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20년 상반기 실적은 어닝 서프라이즈가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라면서 "샤오미 총판 실적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하반기에 더욱 놀라운 개별 및 연결 영업 실적이 기대 된다. 또한 모든 영역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