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촌 마리나, 지지 주민일동 "민간개발이 싫다면 해운대구가 직접 하던가"

2020-07-31 14:33:31

- 해운대 마리나사업, 찬성 측 주민과 관할지자체 줄다리기 '팽팽'

[프라임경제] 부산 해운대 운촌항 일원에 마리나 개발을 놓고 찬성하는 지역주민들과 반대 입장을 밝힌 홍순헌 구청장 사이에 힘겨루기가 한창이다.

지난 23일 해운대구가 주관한 '해운대마리나항만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 반영 요청에 따른 주민 의견 청취'가 열린 데 이어 30일에는 해운대구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해운대 마리나 개발 추진을 찬성하는 사람들' 측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운촌 마리나 사업에 대한 조속한 진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운촌항 개발 찬성 측은 "관광·레저 특구인 해운대에 더 많은 해외관광객 유치를 위해선 해양레저를 활성화시켜 사계절휴양지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 마리나 조성은 반드시 필요하고,  이는 곧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으로 연결된다"고 주장했다.

▲부산 해운대구청과 일부 지역주민들 간에 마리나 개발사업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운촌항 현재 모습. ⓒ 프라임경제

이어 "최근 해운대구는 우1동 주민자치위원회 다수 의견은 외면한 채 운촌항에 거주하지도 않는 시민단체를 끌어들인 반대파의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 운촌항 개발 찬성측은 홍순헌 구청장과 해운대구를 향해 5가지의 사항을 요구했다.

먼저 공정한 주민의견 청취다. 해운대마리나항만 개발 관련, 주민 의견수렴 과정에서 안내 문자·현수막엔 오후 2시라고 표기해 놓고 갑자기 코로나를 이유로 20분 전에 출입을 제한했다는 것. 같은 시각 반대 측은 이미 와서 먼저 자리를 잡고 있었고, 이는 해운대구가 사전정보를 흘렸다는 얘기다.

이어 기초단체가 아직 확정된 내용도 아닌 부정확한 정보로 혼란을 주어 반대를 부추겼다며 사실에 입각한 사업설명회를 재차 요구했다.

아울러 해운대구청 기획실장이 왜곡된 사실을 퍼트렸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2018년 해양수산부 주관으로 개최된 공청회서 찬성 쪽 의견이 반대 측보다 많았음에도 오히려 당시에 반대가 더 많았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것이다. 

운촌항 개발 찬성측은 홍순헌 구청장을 향해서도 시민단체의 눈치를 본다며 주민을 위한 행정에 집중하라고 쏘았다. 이들은 "해운대구역사 이전 문제에서도 지역주민과 전혀 연관이 없는 시민단체 눈치를 보더니, 이번 주민 의견수렴에서도 동일한 행태를 보였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을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게 싫다면 홍순헌 구청장과 해운대구가 직접 개발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