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GS샵에서 배달을 시킬 때 친환경 상자를 사용해요

2020-08-11 16:01:18

- 색깔있는 잉크 1년 동안 1.5톤 덜 사용

▲GS샵이 컬러잉크를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배송 상자를 사용하고 친환경 포장종이를 많이 사용할 계획이예요. ⓒ GS샵


[프라임경제] GS샵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색깔있는 잉크를 사용하지 않은 배달 상자를 사용해서 물건을 포장하겠다고 지난 6월12일 밝혔어요.

환경을 보호하는 '친환경 배달 상자'는 잉크를 가장 적게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에요. 원래 사용하던 배달 상자는 GS샵의 대표 색깔인 '나뭇잎과 같은 녹색'으로 꾸며져 있었고, 색칠을 위해 두 번씩 인쇄를 해야 했어요.

하지만 이번에 만들어진 '친환경 배달 상자'는 색깔이 있는 잉크인 컬러잉크를 사용하지 않고 검정색 잉크로 한 번만 인쇄하도록 했어요.

▲위쪽 사진은 옛날 GS샵 박스 이미지예요. 아래는 최근에 바뀐 박스예요. ⓒ 프라임경제

또한 잉크를 조금만 사용하기 위해 GS샵의 그림 크기를 아주 작게 줄였어요. 그리고 상자에 찍혀있는 QR코드나 필요 없는 안내 말들을 지웠어요.

'친환경 배달 상자'는 지난 6월15일부터 일반 상자, 옷 상자 등에 사용되고 있어요. 그리고 1년에 약 350만 개의 상자가 '친환경 상자'로 바뀌게 될 거라고 해요.

이렇게 하면 1년 동안 컬러잉크를 약 1.5톤 넘게 덜 사용할 것으로 기대돼요.

한편, GS샵은 환경보호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지난해부터 친환경 포장종이를 쓰고 있으며, 또 이 일을 적극적으로 늘려나가고 있어요.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자원봉사 편집위원

김동하(한국과학영재학교 / 3학년 / 19세 / 부산)
김채린(함열여자고등학교 / 1학년 / 19세 / 전북)
박종연(양정고등학교 / 3학년 / 19세 / 서울)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박건우(호산나대학교 / 2학년 / 21세 / 경기)
이승진(호산나대학교 / 2학년 / 21세 / 서울)
조은비(호산나대학교 / 2학년 / 21세 / 서울)
김현규(호산나대학교 / 2학년 / 22세 / 경기)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