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호우 피해기업 돕기 2차 바자회 실시

2020-08-13 10:16:13

- 농가·영세소상공인 지원 등 사회적 역할 수행

[프라임경제]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집중 호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및 소상공인을 돕고자 피해기업에 대한 임직원 바자회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월 진행한 1차 바자회는 성공적으로 개최돼 참여 업체 및 직원 모두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 이번 2차 바자회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16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다.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했다.

1, 2차 바자회 총 판매규모는 15억원으로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 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 및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2차 바자회도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많은 참여 업체가 어려운 시기에 큰 도움이 됐다고 감사의 말을 전해왔다"며 "피해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과 우리은행은 코로나19 및 호우 피해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피해복구 기금 1억원을 전달하고, 총 2000억원 규모의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 임직원들의 도시락배달 봉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