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결식우려아동에 4000만원 상당 해피포인트 지원

2020-08-21 09:54:04

- 주거 취약계층 아동에 주거비 2000만원 함께 전달

[프라임경제] SPC그룹이 결식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 4000만 포인트를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SPC그룹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충북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10명과 아동복지시설 30곳을 위한 해피포인트 적립카드를 전달했다. 이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 등으로 급식지원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은 해피포인트를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파스쿠찌, 빚은 등 전국 6300여개의 SPC그룹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SPC그룹이 4000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 활용해 결식우려아동을 지원했다. ⓒ SPC그룹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2017년 여름부터 매 방학 시즌마다 진행해 총 7900여명의 아동에 약 3억6000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

홍창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회장은 "해피포인트 카드는 전국의 다양한 SPC그룹의 매장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어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개학연기등으로 급식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SPC그룹은 주거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SPC해피쉐어 캠페인' 후원금 2000만원도 전달했다. 'SPC해피쉐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에 사연 게재 후 고객의 응원 댓글 및 SNS공유 등으로 참여하면 SPC그룹이 기부금을 조성해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전달된 후원금은 주거 취약계층 아동의 주거환경 개보수 및 새보금자리의 자금으로 사용된다.

SPC그룹 관계자는 "SPC그룹 마케팅플랫폼 계열사인 'SPC클라우드'가 운영하는 멤버십 서비스인 해피포인트 앱을 통해 사회공헌 캠페인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나눔은 기업의 사명이라는 철학으로 다양한 사회공헌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