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친환경 누유 감지 시스템 '현대홈즈' 개발

2020-08-28 11:40:32

- 최신 규격 충족하는 친환경제품 내놓으며 친환경 경영 속도↑

▲현대오일뱅크 주유소 직원들이 현대홈즈를 통해 누유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모습. ⓒ 현대오일뱅크

[프라임경제]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주유소 토양오염 방지를 위한 친환경 누유 감지 시스템 '현대홈즈(Hyundai Oil Leakage Monitoring Expert System)'를 개발, 특허 출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유소 토양오염은 주로 노후 탱크와 배관에서 발생한다. 탱크 누유는 레벨게이지 등을 통해 매일 실시하는 재고관리로 쉽게 파악할 수 있는 반면, 바닥에 매립된 배관에서 발생하는 누유는 전문기관을 통하지 않고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문제는 도심 내 위치한 주유소에서 누유가 발생할 시 토양오염으로 이어지면서 인근 건물 지하까지 쉽게 확산되는데, 이 경우 정화비용은 최대 수십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현대오일뱅크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누유 감지 시스템 '현대홈즈'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홈즈는 주유기마다 연결된 배관에 감지센서를 달아 기름 유출 여부를 감지한다. 이에 주유소 운영자는 사무실에 설치된 수신기나 모바일을 통해 누유 여부와 위치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센서가 고장 나더라도 육안으로 누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외관이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있어 관리가 용이하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말까지 전체 소유 주유소에 현대홈즈를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이 밖에도 친환경제품을 내놓으며 친환경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실제 지난해부터 독자적인 프리미엄 선박유 'HYUNDAI S-TAR' 제조기술과 온실가스 제품화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API와 ILSAC 최신 규격을 충족하는 친환경 가솔린 엔진용 윤활유 현대 엑스티어 울트라(HYUNDAI XTeer Ultra) 시리즈도 출시했다.

API와 ILSAC는 각각 미국석유협회와 국제 윤활유 표준화 승인위원회가 정한 자동차용 윤활유의 국제 규격으로, 두 기관은 이번 달 기존 대비 연료 이상 연소 및 엔진 마모 방지와 청정 효과 등 친환경 기능을 대폭 강화한 API SP와 ILSAC GF-6 규격을 새로 발표했다.

현대오일뱅크는 강화되는 국제 규격에 맞춰 기존 제품을 업그레이드 출시해 관련 시장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