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언택트 패션 사업' 힘 싣는다

2020-08-31 09:50:13

- 온라인 전용 브랜드 '브플먼트' 론칭

[프라임경제]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이 온라인 패션 강화에 나선다.

언택트 소비 증가로 온라인 의류 판매가 늘자 MZ세대를 겨냥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를 새롭게 기획했다. 실제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올해 초 론칭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 '텐먼스'의 경우 목표 매출의 2배 이상을 달성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내달 1일 온라인 전용 여성복 브랜드 '브플먼트(VPPLEMENT)'를 자체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론칭한다.

브플먼트는 시각적 효과를 뜻하는 비주얼(Visual)과 보충, 추가를 의미하는 서플리먼트(Supplement)의 합성어로 '나를 위한 비주얼 보충제'라는 뜻을 담고 있다.

자신만의 개성을 중시하면서 동시에 실용적인 패션을 추구하는 20대를 겨냥해 여러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여성복 브랜드 대비 상품 가격도 50~60% 낮게 책정해 가격 부담을 대폭 낮췄다. 재킷부터 데님 팬츠, 트레이닝복, 니트웨어, 모자까지 총 26종의 제품으로 출시된다.

브플먼트는 제품 출시와 함께 '온/오프(ON/OFF)'라는 콘셉트의 화보를 공개해 코디를 참고할 수 있게 했다. 온(ON)은 일상 생활을 하는 평일을, 오프(OFF)는 휴식을 취하는 주말을 의미한다. 격식을 갖춰야 하는 출근룩부터 집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퇴근룩까지 각 제품을 활용한 실용적인 믹스매치 스타일을 보여준다.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되는 재킷은 셋업 팬츠와 함께 세트로 착용하면 한 벌의 슈트 착장을 완성할 수 있으며, 동일한 재킷과 조거 팬츠, 혹은 반바지를 함께 입으면 캐주얼 스타일이 완성된다.

특히 발목 밴딩이 있는 복고풍 트레이닝복 '조거 팬츠'는 최근 많은 연예인이 착용하며 화제가 되고 있는 제품이다. 브플먼트는 블랙, 베이지, 민트 색상의 조거 팬츠와 같은 색의 맨투맨 티셔츠를 출시해 한 벌의 운동복이나 홈웨어로도 연출할 수 있게 했다.

활용도가 높은 데님 팬츠의 경우 색상과 바지 핏을 다양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대표 디자인인 스트레이트 핏(일자형)부터 와이드 핏(통이 넓은 형) 팬츠, 아랫단을 접어 입는 롤업 데님을 비롯해, 이번 시즌 유행인 무릎 기장의 반바지 버뮤다 팬츠도 선보였다. 색상도 블루, 라이트블루, 블랙, 아이보리 등으로 다양화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타깃 연령대별 소비 특성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명확한 콘셉트의 상품을 기획해 온라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브플먼트는 MZ세대가 원하는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브랜드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