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명품배 미국 수출 준비 완료

2020-08-31 15:15:56

▲유근기 곡성군수가 배 수출 준비가 한창인 곡성군배영농조합법인 공동선별장을 방문, 수출용 배를 확인하고 있다. ⓒ 곡성군

[프라임경제]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9월 미국을 시작으로 배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

곡성군은 원황과 황금 배 품종을 시작으로 오는 9월 미국을 상대로 올해 첫 배 수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곡성군의 올해 배 수출목표는 약 400톤으로 지난해 미국, 대만에 470톤(16억 상당)에 비해 다소 낮은 수치다. 

당초 500톤을 계획했으나 냉해, 폭우, 태풍 등으로 인해 수확량이 감소해 100톤 가량 목표량을 낮춘 것이다. 

하지만 곡성군 측은 각종 기상 여건을 이겨낸 과실들인만큼 품질은 어느 때보다 뛰어나다고 자부하고 있다.

배 재배 및 수출은 곡성군배영농조합법인에서 담당하고 있다. 38농가가 약 30ha 규모에서 배를 재배하고 있으며, 2000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배 수출전문단지로 지정받았다.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조만간 신고 품종을 포함해 2021년도 2월까지 계속 수출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배 수출 준비가 한창인 31일 곡성군배영농조합법인 공동선별장을 방문해 현장을 살폈다. 

유 군수는 농민들에게 "올해 냉해, 폭우, 태풍에도 배를 잘 재배해주신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께서 땀 흘리신만큼 곡성 명품 배가 세계 곳곳에 뻗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곡성군은 지속적인 수출 확대 및 국내 배 내수 가격 안정을 통해 농가소득을 높이기 위해 농가들과 더욱 유기적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