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빅, 희망브리지 통해 'Volvik 마스크' 전달

2020-09-01 10:48:11

- 집중호우 피해지역 전남 곡성·담양군에 4만5000장 지원

[프라임경제] 볼빅(206950, 회장 문경안)이 5000만원 상당의 'Volvik 마스크'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수재민에게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마스크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를 통해 수재민들에게 전달됐다.

▲ⓒ 볼빅


볼빅은 'Volvik 마스크'를 희망브리지와 협의를 거쳐 지난 8월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남 곡성군과 담양군에 총 4만5000장을 지난달 26일 전달했다.

볼빅 관계자는 "수해 피해로 고통을 겪는 수재민과 코로나19 재확산 사태가 겹치면서 재해복구 현장의 경우 감염 차단 예방 마스크가 현저히 부족하다는 희망브리지의 판단에 따라 볼빅 신규 사업 제품인 마스크를 긴급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볼빅은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던 대구·경북 지역에 MBC와 함께 '힘내라 대구경북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으며, 팀볼빅 소속 선수들은 개별적으로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등 조용한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문경안 회장은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재민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필수품인 마스크를 긴급 지원키로 했다"며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빠른 시일 내에 피해가 복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