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발달장애인 근무하는 사내 편의점 '굿프렌즈마트' 오픈

2020-09-08 09:46:01

-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NHN굿프렌즈' 소속 발달장애인 6명 교대 근무

[프라임경제] NHN(181710, 대표 정우진)은 발달장애인이 함께하는 사내 편의점 '굿프렌즈마트(CU굿프렌즈마트점)'를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NHN은 플레이뮤지엄 사옥 내 기존 편의점을 한 달여 간의 공사를 거쳐 셀프 계산대와 같은 무인 시스템을 추가 확대하고, 휴게 공간을 대폭 넓혀 발달장애인에게 적합한 시설로 탈바꿈해 '굿프렌즈마트'로 재오픈했다. 

▲ⓒ NHN


'NHN굿프렌즈'에 소속된 6명의 발달장애인 직원은 정규직으로 채용돼 △상품 진열 △유통기한 점검 △재고 관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편의점은 24시간 운영되며, 이 중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발달장애인이 2교대로 근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NHN은 지난 달 10일부터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고,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매니저가 근무자를 도울 수 있게 했다.

굿프렌즈마트에서 근무하는 이민경 직원은 "하고 싶던 일을 하게 돼 무척 기쁘다"고 말했으며, 김지형 직원은 "'굿프렌즈마트'를 방문하는 모든 직원의 하루가 행복할 수 있도록 밝은 미소로 인사하며 즐거움을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NHN 관계자는 "발달장애 직원들이 사내 카페에서 근무하며 보여준 열정과 능력이 예상보다 훨씬 뛰어났고 편의점에서도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은 지난 2016년 판교테크노밸리 기업 최초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NHN굿프렌즈'를 설립한 바 있으며, 현재 사내 카페인 '굿프렌즈카페'에서 'NHN굿프렌즈' 소속 12명의 발달장애인이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