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유해물질 누출 조기감지 기술 개발

2020-09-10 11:23:01

- 산·알칼리 등 화학물질, IoT기술 활용 조기 대응체계 구축…환경부 녹색기술 선정

[프라임경제] 삼성물산(028260) 건설부문은 유해물질 누출을 즉시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산·알칼리 화학물질 누출 조기감지' 기술은 화학물질과 접촉할 경우 화학반응을 일으켜 색이 변하는 유해물질 반응 도료를 통해 누출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삼성물산


도료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했으며, 산·알칼리·중성 화학물질의 누출을 동시에 감지할 수 있다. 누출 부위의 표면 색상이 변하면 색변화 자동 인식 카메라가 감지해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경보를 전달하고, 배기 시스템과 밸브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기존에는 유해물질 누출사고가 발생하면 안전관리자가 확인해 인명·재산 피해가 컸었다. 이번 시스템의 개발로 대용량 화학물질을 다루는 사업장과 작업자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술은 인명사고 예방 효과와 유해물질 관리 기술 향상을 인정받아 환경부에서 인정하는 녹색기술로 선정됐다. 녹색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공공공사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시 2점 가점이 주어진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감지 기술 개발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설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료에 전도성 물질을 혼합해 누출여부를 전기신호로 판별하는 기술을 특허 출원 신청했으며, 지속적으로 화학물질 누출사고 방지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