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 4300만달러 규모 우크라이나 국채발행 이끌어내

2020-09-14 11:20:05

- 도로현대화 예산 1차분 해당…PVC 가드레일·전기차 충전소 설치예정

▲유철 카리스 대표(가운데)이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 SFII 사장(왼쪽) △블라들렌 레브추크 소크랏 투자부문 사장과 국가보증채권 발행에 서명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 카리스



[프라임경제] 우크라이나 국가기간사업권을 따낸 플라스틱(PVC) 가드레일 전문기업 카리스(대표 유철)가 우크라이나 정부 기관으로부터 대규모 국채 발행을 이끌어냈다. 

카리스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SFII)와 4300만달러(510억원) 규모의 국가보증 채권 발행에 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카리스가 참여중인 '우크라이나 도로현대화 사업'의 전체 예산(14억 달러) 마련에 필요한 국채 발행 예정액 가운데 1차 발행 금액에 해당한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지에서 한국 기업과 기술 합작법인을 세우고 국가보증 채권을 발행해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FII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외국인 직접투자와 전략적 제휴를 촉진하기 위해 설립한 우크라이나 경제부 산하 국가혁신재정기구다. 외국 기업들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혁신 사업을 추진하거나 창업 초기 금전적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도로현대화 사업은 총 14억달러(1조6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가기간사업이다. 

카리스는 지난해 SFII와 합의각서(MOA)를 맺고 우크라이나 도로 전역에 PVC 가드레일을 설치하고 전기차(EV) 충전소 800곳에 6800대의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번 국채 발행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가드레일 제조를 위한 기계 발주와 전기충전기 구매에 투입된다.

유철 카리스 대표는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가 조만간 2차와 3차 국채를 발행하기로 했다"며 "이로써 우크라이나 정부의 숙원사업인 도로현대화 사업에 필요한 모든 자금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카리스는 지난 10일 우크라이나 투자그룹 '소크랏'(Socrat)으로부터 900만달러(107억원) 규모의 키예프 현지 생산공장 부지와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았다. 이곳에서 가드레일 제품을 생산해 추후 유럽 무대로 수출한다는 목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