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글로벌 통합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2020-09-15 11:58:12

- 현지 개별국가의 법규 반영한 시스템 마련

[프라임경제]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 및 새로운 유형의 자금세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통합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글로벌 컨설팅 업체 PwC를 통해 해외지점 컨설팅을 완료한 후, 글로벌 AML전문 솔루션 제공업체인 SAS사를 선정해 해외 9개 지역 지점을 대상으로 새로운 AML 시스템을 도입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7일 싱가포르, 호주 시드니 지점 오픈을 시작으로 같은 달 14일 일본 도쿄, 영국 런던, 홍콩, 두바이, 바레인, 방글라데시 다카 지점과 인도지역본부에 시스템을 도입했다.

우리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해외영업점에 무역기반 자금세탁방지(Anti- TBML), 위험평가(RA) 기능을 도입했다. 우리은행은 또 해외 AML 포털을 구축해 본점에서 해외지점의 위험요소 관리 및 현황 점검·분석 등 통합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우리은행은 해외지점뿐만 아니라 10개 해외 법인도 AML 체계 진단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 중에 있다. 또한 내년 시스템 개선을 통해 '글로벌 통합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통합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글로벌 수준으로 구축했다"며 "이번 시스템을 통해 내부통제 강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