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피델릭스, 화웨이 반도체 제재...中반도체회사 최대주주 부각

2020-09-15 11:15:58

[프라임경제] 미국 정부의 제재로 화웨이(華爲)가 15일부터 반도체 부품 조달을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동심반도체유한공사 자회사인 피델릭스(032580)가 급등하고 있다.

피델릭스는 오전 11시14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11.81% 오른 1515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발표된 미국 상무부의 공고에 따르면 이날부터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만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가 거의 불가능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5월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반도체 자급을 위해 중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중신궈지(SMIC)에 약 4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피델릭스는 중국 최대 반도체 생산 업체인 SMIC과 플래시 메모리 부문에서 제휴 관계에 있다는 것과 피델릭스의 최대주주가 중국 반도체회사라는 점에서 반사이익이 예상되며 주가에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