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부위원장 "소상공인 2차 대출한도 2000만원으로 상향"

2020-09-15 13:54:19

- 중견 1050억원·대기업 1500억원으로 변경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 금융위

[프라임경제] "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 대출한도를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상향하고, 1·2차 프로그램 간 중복신청도 허용하겠다."

손병두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 부위원장이 금융위 주최로 15일 오전 영상회의로 진행된 '경제중대본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3개 대응반(금융·산업·고용) 중 하나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3월24일) 및 기업 안정화방안(4월22일) 등 준비·집행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등 애로사항 및 자금지원 상황과 더불어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추진상황 등도 집중 논의했다.

회의에는 △부위원장·사무처장·금융정책국장 등(이상 금융위) △기재부·중기부(이상 관계부처) △국민·하나·신한·우리·농협·산업·수출입·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이상 금융기관) △금감원·은행연합회(이상 유관기관) 등이 참석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우 추가 특례신용대출 2조5000억원을 지원하고, 코로나19 대응 P-CBO 한도 확대 및 인수 비율 완화 등을 통해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채권담보부증권(P-CBO) 한도는 중견기업 700억원, 대기업 1000억원이었지만 각각 1050억원, 1500억원으로 상향된다. 규모와 무관하게 1500억원이었던 계열당 한도는 대기업만 2500억원까지 높아진다. 후순위채 인수 비율은 기존 1.5~9%에서 1.5~6%로 변경된다.

이번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으로 약 50여만명의 소상공인들이 추가 지원대상이다. 

손 부위원장은 "비대면 지원 시스템 등을 적극 활용해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창구혼잡 등에 대비하고, 방역조치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금융권에 당부했다.

아울러 손 부위원장은 뉴딜펀드 도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금융위는 정책형 뉴딜펀드와 관련 실무준비단을 가동해 펀드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이달 세부계획 등에 대한 안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정책형 뉴딜펀드의 경우 실무준비단을 가동해 펀드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세부계획 등을 9월부터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디지털, 그린 분야 품목들을 선별한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을 9월 중 마련하겠다"라며 "관계부처 중심으로 뉴딜 테마별 투자설명회를 개최해 뉴딜 분야 사업들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주요 금융지원 실적을 살펴보면, △1차 소상공인 대출 14조2000억원 △2차 소상공인 대출 6521억원이 집행됐다. 이외에도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 확대 22조6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 12조3000억원을 지원했다.

금융권 전체 대출·보증 지원 실적으로는 총 200만5000건(자금 198조8000억원)이 지원됐다. 이중 △신규 대출·보증 144만4000건(87조원) △기존 대출 보증대상 만기 연장 56만건(111조9000억원)이다.

지원건수 기준 업종별로 △음식점업 37만6000건 △소매업 32만7000건 △도매업 23만9000건 등 금융 지원이 이뤄졌다. 기관별로는 △정책금융기관 114만6000건(101조4000억원) △시중은행 83만2000건(96조4000억원)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