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황] 뉴욕, 미중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 마감...유럽↑

2020-09-16 08:53:19

- 다우 0.01% 오른 2만7995.60…국제유가 2.7% 오른 40.67달러

[프라임경제] 미국 뉴욕 증시는 중국과 미국의 경제 지표 호조와 기술주들의 강세로 상승 마감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7p(0.01%) 상승한 2만7995.60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66p(0.52%) 오른 3401.20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3.67p(1.21%) 상승한 1만1190.3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주요국 경제 지표와 기술주 주가 움직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8월 중국 소매매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0.5% 늘어나 올해 처음 플러스를 기록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에서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9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17.0이라고 밝혔다. 전월 3.7에서 대폭 상승하고 시장 예상치 7.0도 웃돌았다. 8월 수입물가도 전월대비 0.9% 올라 시장 예상치(0.5%) 보다 높았다. 시장에서는 완만하지만 글로벌 경기회복이 이어지는 것으로 해석되면서 시장에는 매수세가 유입됐다. 

기술주들의 상승세는 이날도 계속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6% 올랐고 아마존과 알파벳, 넷플릭스, 페이스북 등이 상승했다. 전날 12% 폭등했던 테슬라는 이날도 7.2% 급등했다.

다만 애플은 3% 이상 급등하다가 상승폭을 줄여 0.2% 오르는데 그쳤다. 애플은 이날 신제품 발표회에서 다기능 아이패드 등 새모델을 선보였다. 하지만 시장에서 기대하던 차세대 5G 대응 아이폰을 나오지 않아 매도세가 쏟아졌다. 

엔비디아의 ARM(암홀딩스) 인수 등 인수합병 소식들도 주식시장에 활력을 제공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0.9%가량 올랐다. 미 정부가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합의를 승인할 것으로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제 유가는 허리케인에 따른 미국 원유 생산시설 봉쇄로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7%(1.02달러) 뛴 38.2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기준 배럴당 2.7%(1.06달러) 오른 40.6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경기 지표 호조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독일 DAX 지수는 전날보다 0.18% 오른 1만3217.67에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0.32% 증가한 5067.93에 장을 끝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332.26으로 0.47% 상승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1.32% 올라 6105.54를 나타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