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운전 사업진출' 타다, 드라이버 모집

2020-09-16 09:54:21

- '타다 대리' 4분기에 서비스…1000명 사전모집·특별혜택 제공

[프라임경제] 타다가 대리운전 중개 사업에 진출하며, 드라이버를 모집한다.
 
16일 VCNC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타다가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 출시에 앞서 드라이버 사전모집에 나선다고 밝혔다.
 
타다는 오는 4분기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를 출시할 예정이다. 

타다 대리는 투명한 요금과 수수료 정책, 경유지 설정, 드라이버-고객 간의 상호 평가 시스템 등 그간의 타다 플랫폼 운영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기능들이 담길 예정이다. 기존 타다 앱에 타다 대리 서비스 메뉴가 추가되는 형태다.
 

▲타다가 대리운전 중개 사업에 진출하며, 드라이버를 모집한다. ⓒ VCNC


타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타다 대리 드라이버 1000명을 사전모집한다. 

드라이버 사전신청 방법과 자세한 내용은 주요 구인·구직 포털 사이트에서 타다 대리를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사전모집하는 드라이버 1000명에게는 연말까지 리워드 프로그램, 선호하는 경로를 우선 배정해주는 특별우대권(매일 1회), 한정판 웰컴 기프트 패키지 등의 특별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타다 대리 드라이버들이 사용하는 전용 앱 핸들모아도 함께 출시한다. 핸들모아 프로그램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유료 추가서비스는 없다. 앱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사전모집에 참여하는 1000명 이후부터 핸들모아 앱을 통해 타다 대리 드라이버로 등록할 수 있다.
 
김기년 VCNC 최고운영책임자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버에게는 더 높은 수익을 안길 수 있고, 이용자는 더 나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기 위해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타다 대리에서도 '이동의 기본'이라는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