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임상2상 환자 첫 투약

2020-09-16 10:29:42

- 유럽 4개국 임상2상 본격화, 글로벌 제약사 다수와 기술이전 논의 중

[프라임경제] 압타바이오(293780, 대표이사 이수진)는 현재 유럽 4개국 임상2상을 진행 중인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APX-115'가 임상에 선별된 불가리아 환자 2명을 대상으로 첫 투약이 시행됐다고 16일 밝혔다. 

▲압타바이오의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APX-115'가 임상에 선별된 불가리아 환자 2명을 대상으로 지난 14일 첫 투약이 시행됐다. ⓒ 압타바이오


압타바이오는 이번 투약을 시작으로 추가로 모집된 불가리아 환자 19명에 대한 스크리닝을 현재 실시 중이며, 이 중 조건에 적합한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투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투약 기간은 12주 간 진행된다. 

압타바이오는 지난 8월 유럽 4개국(체코, 세르비아, 불가리아, 헝가리)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순조롭게 마무리한 바 있다. 회사는 유럽 4개국 총 22개 기관에서 140명의 환자 대상으로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당뇨병성신증 치료제 'APX-115'는 회사의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 기반 파이프라인이다. 체내 7가지 효소인 NOX를 저해함으로써, 활성화 산소(ROS) 생성을 조절해 산화성 스트레스를 줄이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NOX 효소가 체내에서 과다 생성되면 활성산소량도 비대해져 섬유화와 염증을 유발해 심각한 질병을 초래하는데, 회사 치료제는 NOX 생성을 조절해 원천적으로 당뇨합병증을 치료한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는 "올 연말, 내년을 목표로 글로벌 제약사 다수와 기술이전을 논의 중"이라며 "특히 임상2상에 진입한 당뇨병성신증 치료제와 임상1상에 진입한 혈액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좋은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압타바이오는 16일 오전 10시13분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0.32% 오른 3만1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