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군북초등학교 이윤아 어린이 "마스크, 어려운 이웃에게 전해주세요"

2020-09-16 13:28:57

- 고사리손으로 모은 마스크, 군북면에 50매 기부

▲함안 군북초등학교 1학년 이윤아 어린이 손편지. ⓒ 함안군

[프라임경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함안군 군북면에서는 특별한 미담이 전해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군북면 관계자는 "군북초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이윤아 어린이가 한 푼씩 모은 용돈으로 마스크 50매를 구매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해달라며 군북면사무소에 기탁했어요. 이윤아 어린이는 지난 14일 점심시간에 면사무소를 방문해 손으로 쓴 편지와 함께 마스크를 조용히 놓고 갔습니다"라고 전했다.

연필로 눌러쓴 편지에는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꼭 써야하지만 마스크를 살 수 없는 이웃들이 계실 것"이라며 "착한 일을 할 때마다 엄마가 100원씩을 주시는데 이 용돈을 모아서 마스크를 샀다. 꼭 어려운 분들에게 전해져서 코로나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적혀있다.

면사무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심적으로 힘들 때인데 이윤아 어린이의 순수한 마음이 주위에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며 "아이의 욕심 없는 이웃사랑이 지역사회에 따뜻한 귀감이 됨은 물론, 코로나를 이겨내는 데에 큰 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이윤아 어린이의 손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저는 군북초등학교 1학년 이윤아라고 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숨이 답답하지만 마스크를 꼭 써야해요. 하지만 마스크를 살 수 없는 이웃분들이 계실거예요.

제가 공부를 잘했거나 착한 일을 하면 엄마가 100원씩 주세요. 그 용돈을 모아서 마스크를 샀어요. 코로나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요. 꼭 어려운 분들께 전해주세요. 감사합니다. 2020년 9월 이윤아 올림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