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벌초·성묘시 주의하세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주의보

2020-09-23 11:18:22

[프라임경제] 추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예전 같지는 않지만 해마다 이맘때쯤엔 벌초와 성묘 등으로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데요. 

이때 진드기 등의 벌레에 물리면 감염되는 질병이 있습니다. 쓰쓰가무시병, 유행성출혈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이하 SFTS) 등이죠. 

이 가운데 SFTS는 아직까지 특별한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병입니다. 치사율 역시 10~30%로 높은 편이죠.

SFTS는 2009년 중국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신종감염병으로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일본에서만 발생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데, 제한적이지만 환자의 체액과 혈액에 노출되는 과정에서 2차 감염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국내에서는 2013년 36명의 환자가 처음 보고된 이후 2016년 165명, 2019년 223명이 발생했습니다.

SFTS는 야외 활동이 많은 7~8월과 추석에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SFTS는 참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피참진드기가 매개체로 추정됩니다. 참진드기의 활동 시기는 4월~11월까지인데요. 진드기에 물렸다고 모두 SFTS에 걸리는 것은 아닙니다. 건강한 사람은 가볍게 앓거나 자연 치유되기도 하죠.

증상은 보통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38~40℃에 이르는 고열, 혈소판 감소, 구토, 백혈구 감소 등이 동반되는데요. 중증의 경우 근육 떨림, 혼동, 혼수 등 신경계 증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김시현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진드기 흡혈 시 무리하게 떼어내면 진드기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있을 수 있기 때문에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며 "야외 활동 후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병원에 내원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SFTS 예방을 위해서는 진드기에 노출되는 환경을 최소화하는 것이 최선인데요. 야외 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작업을 할 경우에는 일상복이 아닌 작업복을 구분해 입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토시와 장화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풀밭에 앉을 경우 돗자리를 사용하고 사용한 돗자리는 씻어 햇볕에 말려야하죠. 

야외 활동 후에는 입었던 옷을 즉시 털고 반드시 세탁해야합니다. 집에 돌아온 후에는 바로 샤워나 목욕을 하고 머리카락이나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진드기가 피부를 물고 있다면 핀셋 등으로 머리 부분을 잡고 천천히 제거해야 하는데요. 너무 급하게 떼어내면 머리 부분이 남을 수 있죠. 이후 상처 부위를 소독하고 잘 씻어낸 뒤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합니다. 

김시현 교수는 "풀밭이나 밭 등에서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갑작스러운 고열과 함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면 SFTS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고려해 즉시 병원을 찾아 검사와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특히 고령자의 경우 사망률이 높기 때문에 야외 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