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5개 광역시에도 '판교2밸리' 들어선다

2020-09-24 15:38:47

- 산업·주거·문화 복합인프라 갖춘 도심융합특구 조성 추진

▲도심융합특구 조성안. ⓒ 국토교통부


[프라임경제] 지방 대도시에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도심융합특구가 조성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영상회의로 개최된 '제2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안건으로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을 보고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광역시 5곳)에 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판교 제2테크노밸리'와 같이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심융합특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포블레노우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코텍스 혁신지구 △싱가포르의 원노스 지구와 같이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조성한 삶-일-여가(live-work-play)가 있는 혁신지구를 모델로 삼고 있다.

▲ⓒ 국토교통부


지역 경쟁력 회복의 출발점이 될 도심융합특구는 지역 특색에 맞게 산업·주거·문화 사업을 융합해 공간을 정비하고 기업 유치를 위한 각종 지원 등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은 이제 첫 단추를 낀 것으로, 향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하고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5개 광역시와 협의해 선도사업지 발굴에 착수한다. 

지방 광역시에 선도사업 시행 후 효과를 분석해 일정규모 이상(인구 50만명 이상 등) 도시로의 확대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방 대도시가 인재와 기업 유출을 막을 수 있을지 벌써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무익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부처 간 칸막이 없이 역량을 집중하는 노력과 지자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