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경력 포기하고 중고신입 지원"

2020-10-07 10:44:17

- "경력인정 못받아도 복지, 연봉이 먼저"

[프라임경제] 직장인이 10명 중 7명 이상이 직장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에 올드루키(Old Rookie)로 지원해 본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직장인 75.3%가 올드루키(중고신입)에 지원해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 잡코리아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51명을 대상으로 '중고신입(Old Rookie) 지원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먼저 본인의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의 신입직 채용에 지원했던 경험에 대해 참여한 직장인 10명중 7.5명에 달하는 75.3%가 '있다'고 답했다.

올드루키 지원 경험은 남성직장인(77.0%)이 여성직장인(73.9%) 보다 소폭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중 올드루키 지원 경험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이 8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70.8%)가 40대(62.9%) 보다 많았다.

이렇게 많은 직장인들이 경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에 지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복지제도가 우수한 기업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40.2%)'를 꼽았다.

특히 이러한 답변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 높아, 20대 직장인 중에는 49.0%로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높았고, 30대 중에는 38.4%, 40대 중에는 33.3% 순으로 높았다. 

그 다음으로 올드루키로 지원했던 이유로 '높은 연봉을 받기 위해서'가 응답률 30.7%로 높았다. 이외에는 △비전이 높은 기업에서 일하기 위해(29.6%) △현재 업무에 만족하지 못해 새로운 일을 하기 위해(29.1%) △빨리 회사를 옮기고 싶어 취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22.2%) 순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실제 국내기업 10곳 중 6곳은 '신입직 채용 시 올드루키 지원자가있었다'고 답했다. 지난해 잡코리아 조사 결과,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6명(64.1%)이 '신입직 채용 시 올드루키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또, 올드루키가 증가하면서 기업에서도 신입직 채용이나 지원자의 경력에 맞춰, 지원자를 평가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신입직 채용에 지원한 경력 있는 지원자(올드루키)를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대한 조사한 결과 '경력을 반영해 더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평가 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원하는 조건의 직장에 취업하기 위해, 경력을 포기하고라도 계속 구직활동을 하는 직장인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복지제도나 연봉 등 원하는 조건을 갖춘 일자리를 찾는다면 경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신입사원으로 취업해도 괜찮다는 직장인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