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필리핀 마롤로스-클락 철도 프로젝트 2공구 수주

2020-10-08 18:02:26

- 스페인 건설사 악시오나 손잡고 지분 50% 확보…3626억원 규모 성과

▲권수영 대림산업 토목사업본부장(왼쪽 첫 번째)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진행되는 MCRP 프로젝트 계약식에 참여하고 있다. ⓒ 대림산업



[프라임경제] 대림산업이 10월8일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마롤로스-클락 철도 프로젝트(MCRP: Malolos-Clark Railway Project) 2공구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은 코로나 확산 우려와 해외 입출국의 어려움으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진행됐다. 총 공사금액은 6억1697만 달러(한화 7252억원)이다.

대림산업은 이번 사업을 스페인 건설사인 악시오나(Acciona)와 함께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공동으로 시공한다. 대림산업 지분은 50%로 약 3626억원 규모다.

필리핀 정부는 북부 클락에서 수도 마닐라를 거쳐 남부 칼람바에 이르는 총 연장 163km의 남북철도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중 MCRP는 마닐라 북부 말로로스와 클락을 잇는 필리핀 최초의 수도권 광역고속철도다.

총 길이는 51.2km로 5개 공구로 나누어 발주되었다. 대림산업이 시공하는 2공구는 15.8km의 고가교량과 역사 1개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MCRP가 완공되면 수도 마닐라와 클락 간 이동 시간을 1시간 이내로 단축하고 수도권 교통 체증 완화 및 온실가스 배출 감소가 기대된다.

대림산업은 호남고속철도, 베트남 하노이 경전철 등 국내외 유사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된 기술력과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필리핀 토목 인프라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토목 인프라 사업 분야의 기술적 차별화가 가능한 교량, 철도, 항만 등을 중심으로 경쟁 우위를 확보함과 동시에 해외 신규 시장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설계 및 시공 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발굴, 자금조달, 운영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디벨로퍼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현재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와 싱가포르 투아스 항만 공사를, 국내에서는 최초 대심도 도심 고속철도인 GTX-A 노선 공사를 수행하면서 토목인프라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