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비스미스, 10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2020-10-12 12:20:17

- 인탑스인베스트먼트·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등 투자 계약 체결

[프라임경제] 인공지능 QA 테스트 자동화 전문기업 에이치비스미스가 후속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에이치비스미스가 투자사를 통해 10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 에이치비스미스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해당되는 이번 라운드에서는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핀델문도파트너스 벤처스퀘어는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해 12월 팁스가 집행한 5억원 규모의 투자 이후 약 1년 만이다.

에이치비스미스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자동화 전문기업으로, 인공지능 봇 활용을 통해 QA 테스트 업무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QA 테스트 자동화 구축 방법은 설치·코딩이 필요 없는 녹화 방식으로, 코딩이나 인공 지능에 대한 지식이 없는 고객도 테스트 시나리오를 직접 등록할 수 있다

등록된 테스트 시나리오는 24시간 365일 테스트 돼 장애 발생 시 카카오톡 알림 문자 이메일 슬랙 알림을 통해 그 결과가 브라우저에서 제공된다.
 
에이치비스미스는 P2P 교육 은행 쇼핑 금융권까지 다양한 고객군을 확보하고 있으며 실제 기존 QA테스트 업무 시간을 5시간에서 15분으로 95% 단축, 비용은 93% 절감하는 효과를 얻은 바 있다.

한편, 한종원 에이치비스미스 대표는 아주대에서 학사(02학번, 컴퓨터공학부)와 카이스트에서 석사(10학번, 전산학과) 학위를 받은 후 넥슨 메이플스토리 국내라이브팀에서 서버 개발, DBA를 거쳤다.

이후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 업체 창업 및 M&A exit을 성공하고, 2017년 QA 테스트 자동화 전문 업체 에이치비스미스를 창업했다. 

에이치비스미스 구성원 또한 다수의 창업 경험과 해외에서 M&A exit을 경험한 멤버들까지 포진해 있어, 경험과 실력이 풍부한 팀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 대표는 "원래 개발자였다. 넥슨 재직 당시 QA 테스트는 서비스 운영의 중요 요소였다. 장애 발생 시 사전 조건 찾는 게 어려워 대부분 원인 파악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고, 사전 조건을 찾고 그 조건으로 상황을 재현하여 장애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사전에 장애 및 버그를 예방하기 위해서 사람들이 일일이 손으로 하는 테스트가 굉장히 비효율적이라 느껴졌다. 필요한 서비스를 개발했고 매년 증가하는 온라인 서비스 품질 운영에 반드시 필요한 제품이 될 거라 생각해 판매를 시작했다"고 창업 계기를 전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강병식 인탑스인베스트먼트 본부장은 "AI를 통한 24시간 365일 QA 테스트 수행은 더 이상 사람을 대체하는 정도가 아닌 사람이 할 수 없는 영역이 되었다. 동사의 엔진은 국내에서는 선도적이며, 해외에서도 도입사례가 늘어가고 있어 충분히 글로벌 서비스로 성장할 것으로 믿었고, 무엇보다 경영진의 역량을 높이 평가하여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유의미한 수준의 성과를 달성하는 등 우리 기술의 성능을 검증해가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에이치비스미스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만큼, QA 테스트 자동화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에이치비스미스는 IBK기업은행의 창업육성 프로그램 IBK창공(創工) 구로 4기 육성기업으로, TIPS 운영사이기도 한 액셀러레이터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가 함께 육성을 맡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