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역별 상황따라 탄력적 방역 조치 적용

2020-10-12 15:53:52

- 코로나 확산 되지 않도록 방역·안전 수칙 당부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오늘부터 적용되는 코로나 1단계 하향 조치와 관련해 당부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수보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 청와대


문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고, 수도권은 2단계 조치의 일부를 유지하는 등 지역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역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며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상황과 함께 감염 재생산지수가 낮아지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고, 중증환자 감소와 병상 확충 등 의료 인력도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고위험 다중이용시설 등의 방역 관리는 한시의 빈틈도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시설의 운영 중단이나 폐쇄를 최소화하면서 시설별, 업종별 위험도에 따라 보다 정밀하고 효과적인 방역 조치를 시행하게 될 것"이라며 "자율성이 커지는 만큼 책임성도 함께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개정된 감염졍예방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나 영업정치 처분, 구상권 청구 등 방역수칙 위반 시의 책임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우리 모두 건강과 일상을 지키기 위해 각자가 져야 하는 책임으로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재확산 위기 극복과, 추석 연휴 고비 등을 언급하며 "이번에 방역 완화 조치는 우리가 코로나를 통제 속에 둘 수 있다는 자신감에 근거한 것이지만 염려가 없다고 할 수 없다"며 신중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순간의 방심이 걷잡을 수 없는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고, 다시 원상복귀하기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유지되는 방역 조치와 안전수칙들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도 이번의 방역 완화 조치가 계속적인 방역 완화로 이어지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치 이유에 대해 "오랜 방역 강화 조치로 가중되고 있는 민생 경제의 어려움과 국민들의 피로감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 청와대


끝으로 문 대통령은 방역에서 더욱 확실한 성과를 내고, 경제 회복의 속도도 한층 높여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공한 나라'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를 잃거나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있는 국민들, 여행‧관광‧예술‧문화 등 코로나의 직접적 타격을 받는 업계 종사자들,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생각하면 매우 마음이 무겁다"며 "이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하루속히 경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코로나와 함께하는 일상을 방역 주체로서 서로의 안전을 지켜주고, 경제 주체로서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