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게이트' 열리나 검찰, 前 금감원 국장 소환

2020-10-14 11:17:42

-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금품 건넸다" 진술 확보…검찰, 정·관계 로비 수사 본격화

[프라임경제] 옵티머스 사건이 펀드사기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확대된 가운데, 검찰이 압수수색 및 소환조사를 진행하며 본격 수사에 나섰다. 

▲옵티머스 사건이 펀드사기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확대된 가운데, 검찰이 압수수색 및 소환조사를 진행하며 본격 수사에 나섰다. ⓒ 연합뉴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윤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구속기소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로부터 "2018년 4월 윤 전 국장에게 수천만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윤 전 국장이 김 대표에게 하나은행 관계자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수사 중이다. 

한편 윤 전 국장은 2014년 지역농협 상임이사로부터 '금감원 검사에 따른 징계수위를 낮춰달라'는 부탁과 함께 2000만원을, 2018년에는 모 업체 대표에게서 금융기관 대출알선 대가로 1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구속기소됐다.

윤 전 국장은 지난 7월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으며,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