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8월 전망치 -1.3% 크게 벗어나지 않아"

2020-10-14 14:04:24

- 가계 부채 증가 불가피하지만 우려할 사안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한국은행


[프라임경제] 우리 경제도 코로나 전개상황에 크게 좌우될 수밖에 없지만, 나름대로 추정을 해보면 8월에 전망했던 -1.3%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회의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진행된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기존 연 0.5%로 동결키로 결정했다. 비교적 안정된 금융시장과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과열 논란 등을 감안,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주열 총재는 이번 결정과 관련해 "성장 경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지만, 완화적 금융여건 하 재정 확장 기조가 강화되고 있는 점, 그리고 그간 취해진 통화재정정책 대응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는 11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선 3분기 경제성장률 및 추가 지표를 토대로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최근 위험 요인이 해소되지 않은 동시에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대내외 여건 변화와 시장에 미칠 영향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펼칠 계획이다. 

이주열 총재는 최근 가계부채 증가세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어느 정도 가계부채 증가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라면서도 "우리나라 가계부채 상황이 이미 높은 수준인 가운데 최근 증가세가 더 높아지고 있다는 점은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사안"이라고 전했다. 

이어 "늘어나는 가계 대출 자금이 자산 시장으로 과도하게 유입되면 추가적 금융 불균형 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가볍게 넘길 수 없다"며 "가계부채를 억제하고, 자산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선 거시건정성 및 시장안정 정책들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정부 '재정준칙 도입 방안'에 대한 입장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우리나라는 저출산 및 고령화 속도가 빠르고 '비기축 통화국'이라는 점 등이 향후 재정운용 리스크"라며 "지금 재정 적극적 운용이 불가피하지만, 장기적으로 국가채무를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억제하는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