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2020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수상

2020-10-16 17:34:13

- 풀뿌리 지방자치 성공 안착 공로…시민자치권 강화 주력

[프라임경제] 김정섭 공주시장이 지난 15일 논산시 노블레스 웨딩홀에서 열린 '2020 풀뿌리 자치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종합대상'을 수상했다.

풀뿌리 지방자치대상은 충남지역신문협회가 매년 충남도와 15개 시·군 시장·군수와 지방의원 등을 대상으로 자치시대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인물을 발굴해 시상하는 상이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지난 15일 2020 풀뿌리 자치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종합대상'을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공주시

이번 시상식에서 김정섭 시장은 홍성열 증평군수와 함께 행정종합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으며, 이맹석 공주시의원은 기초부문 의정발전대상을 받았다.

김 시장은 민선7기 시민참여와 소통을 통해 공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라는 비전 아래 지난 2년여 동안 시정을 이끌며 지방자치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공로가 인정됐다.

특히, 충남 최초로 '읍·면장 주민추천제'를 도입해 시장의 고유권한인 인사권을 시민들에게 이양하며 시민주도의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 성공사례를 남겼다.

또한, 주민참여 예산규모를 전년대비 31.6% 높이는 등 주민참여 권한을 대폭 확대, 예산 운용의 투명성을 높이는 동시에 주민자치 활성화에 기여했다.

매주 정례브리핑과 매월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 연2회 읍·면·동 주민과의 대화, 시민 100인으로 구성한 신바람시민소통위원회 등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 행정 구현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무상교복과 무상교육, 무상급식 등 3대 무상교육을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해 교육도시 공주의 위상을 높였으며, 노인일자리 확대, 치매 예방·건강관리를 위한 다양한 정책으로 어르신들의 복지증진과 권익신장에 기여했다.

안전한 환경 속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인프라 확충으로 여성친화도시 지정, 가족친화도시 재인증 그리고 국제안전도시 및 예비문화도시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도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여기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비·대응체계 점검 및 선제적 예방관리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시행, 건강한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등을 추진해 건강하고 안전한 지역사회 구현에 앞장선 점도 긍정 평가를 받았다.

김정섭 시장은 "민선7기 공주시정의 가장 큰 목표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시정을 구현하는 것이라 생각해 그 동안 소통과 협치에 기반한 시민자치권 강화에 주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지역의 성장 동력 발굴과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