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철근 드러난 위험한 다리 "주민안전 흔들"

2020-10-18 09:48:00

-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학천리 소재 다리, 곳곳 금 가고 다리 일부 깨진채 방치



▲= 권영대 기자




▲= 권영대 기자


[프라임경제]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학천리 806번지 소재의 한 다리가 곳곳에 금이 가고 다리 일부가 깨져 철근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 다리는 주민들이 매일 이용하고 있는 터라 행정당국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 눈에 봐도 노후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지역민 A씨는 "현재 다리 안을 살펴보면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있다"며 "무거운 트럭이 많이 다닐 경우 누가 책임질 것인가"고 말했다.

기자는 지역민들의 제보로 현장을 실사했다. 현재 이 다리들은 공통적으로 철근이 부식됐고, 콘크리트가 떨어져 나오는 등 구조물로서 기능이 상실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교량 난간이 부식돼 녹이 슬었고, 여기저기 균열이 발생해 안전성 여부는 물론 주민생활과 밀접한 만큼 하루빨리 행정당국의 관리가 시급해 보인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