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턴업 스포츠멘토링' 찾아가는 학교생활 적응 프로젝트

2020-10-28 13:07:22

- 은퇴선수 멘토로 참여…스포츠 통한 관계형성·고민상담

[프라임경제] 한국스포츠교육 희망나눔 사회적 협동조합(이하 KSSC)은 스포츠를 통해 학교생활 적응을 돕는 스포츠 스타들의 재능공유 프로그램 '턴업 스포츠멘토링'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스포츠교육 희망나눔 사회적 협동조합은 스포츠를 통해 학생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는 스포츠 스타들 재능공유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 KSSC

이번 프로그램은 서울특별시 중부교육지원청이 주최한 지역기반형 교육복지 협력사업의 일환이다. 중부교육지원청의 관할 학교를 중심으로 2020년 첫 프로젝트를 시행했다. 학교의 추천을 통한 학생들과 은퇴선수들을 멘토와 멘티로 형성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 프로젝트의 멘토로는 서울SK나이츠에서 은퇴한 박상오와 전자랜드 앨리펀츠에서 은퇴한 이상수 멘토를 중심으로 서울 중부 관내 대경상업고등학교와 동성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스포츠를 통한 관계를 형성, 학생들의 고민과 문제를 함께  청취하고 같이 땀 흘리며 스포츠로 소통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동성중학교 멘토로 활동 중인 박상오 은퇴선수는 "중학생이어서 수업 태도와 참여율이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열심히 해주고 참여도가 좋아 놀랐다"며 "뜻깊은 프로젝트 참여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선수는 선수시절 어려웠던 시간과 은퇴 후 겪었던 좌절과 극복의 시간을 멘티인 학생들과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KSSC는 프로농구 선수 출신인 이사장을 중심으로 은퇴선수들의 재취업과 진로 탐색 연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발달장애농구교실 등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도 제공하는 등 은퇴선수의 재사회화와 모두를 위한 스포츠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은퇴선수의 커뮤니티를 위한 온라인 플랫폼인 'WE RELIGHT(11월 오픈예정)'를 개발해 은퇴선수들의 공동체 형성과 함께 모여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