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동 110번지 주민 "오는 31일, 공공주택지구 철회 집회 연다"

2020-10-29 18:26:50

▲ⓒ 서현동 110 난개발 반대 범대책위원회

[프라임경제]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반대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오는 31일 서현동 난개발 반대 및 공공주택지구 철회 촉구를 위한 차량 행진 집회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서현동 110번지는 작년 5월3일 서현공공주택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 바 있다.

그러나 해당 주민들은 "인구 포화로 인한 교육·교통·환경 문제가 심각한 상황으로 추가 대규모 택지개발로 생활복지가 하락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5일에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주민 동의 없는 서현지구 개발 계획이 지역사회 우려를 심화시키고 있다"면서 "서현동 110번지 개발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범대위는 "이번 서현동 차량 행진 집회는 지난 9월26일 코로나 심각 단계 격상으로 인해 취소된 집회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다시 개최한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경기도 내 초등학교 평균 학생 수는 학급 당 24.7명이지만 택지개발 인근에 있는 서현초와 분당초는 각각 29명, 28.5명인 상태로 학급 포화 문제가 있다"면서 "주택 예정지구의 주요 도로인 서현로는 교통도로등급 최하(FFF)등급을 기록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택이 들어설 서현동 110번지는 맹꽁이, 청개구리 등의 법정보호종이 서식하고 있는 대규모 습지"라고 덧붙였다.

범대위는 "공공주택지구의 사업 주체인 국토부와 LH가 서현동이 겪고 있는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인정했다"면서 "주민 모두가 피해를 입게 될 무분별한 주택 건설은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