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합니다"

2020-10-30 14:39:38

- 청년 창업 지원·장학사업으로 청년 자립 돕는다

[프라임경제] 100주년을 4년 앞둔 하이트진로(000080)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청년들을 지원한다.

하이트진로는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우리 사회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청년들의 도전 의식을 높이고 청년 창업을 육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교육 및 장학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공공기관과 손을 잡고 저소득층 청년들의 일자리 확대와 자립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를 오픈했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왼쪽)와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이 빵그레에서 함께 음료를 제조하고 있다. ⓒ 하이트진로

지난 5월에 오픈한 '빵그레 1호점'은 창원지역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 기반을 마련하고자 기획됐으며, 지원자를 선발해 제빵관련 기술을 교육, 일정기간 동안 직접 카페 운영 경험을 쌓고, 후배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하이트진로는 빵그레 공간을 10년간 무상 임대하고, 운영이 안정화되는 6개월간 관리비를 지원하고, 재료 구입과 빵 운반에 필요한 차량도 함께 제공했다.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 1호점'은 100일만에 월 매출 1500만원 이상을 달성하며 경영 안정화에 접어들어 성공모델로 자리잡았다.

빵그레에서 근무 중인 구예원 파티쉐는 "제빵 기술뿐만 아니라 카페를 직접 운영하며 체계적인 교육과 실습으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더 열심히 배워서 후배 기수에게 노하우를 전수하겠다"고 100일간의 근무 소감을 밝혔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하이트진로가 청년 창업 지원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빵그레와 같은 사업을 정례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진심을 다하는 사회공헌이라는 기업의 경영가치를 실천하고 100년 역사를 가진 주류기업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하이트진로는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진행하지 못했지만  2016년부터 4년째 '청년창업리그 공모전'을 개최해 청년들의 도전 의식을 높이고 청년 창업을 육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2019년 서울시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제 4회 청년창업리그'에서는 생태계 교란어종을 활용한 기능성 반려동물용 식품을 개발한 '밸리스'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받은 밸리스팀에게는 2000만원, 최우수상 2팀에는 각각 7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우수상 및 장려상에게도 소정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동반자로서 사회공헌활동을 조직화, 체계화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기업시민으로 다 함께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