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하반기 '아리따운 물품나눔' 22억원 규모 기부

2020-11-05 10:41:12

- 매년 전국 3000개 사회복지시설에 물품 지원

[프라임경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하반기 '아리따운 물품나눔'을 통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2억5000만원 규모의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을 기탁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CSR 비전 로고. ⓒ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리따운 물품나눔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더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마련한 물품 지원 활동이다.

이번 하반기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한율, 려, 메디안, 이니스프리 등 총 14개 브랜드가 소비자가격 22억5000만원 규모의 제품을 기부하며 전국 사회복지시설 1500여 곳에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아리따운 물품나눔은 지난 2005년 '사랑의 물품나눔'이라는 이름으로 322개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하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독자적인 기부활동으로 시작됐다.

2009년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그 규모를 확대해, 매해 전국 3000여 개 여성·노인·아동·장애인 등과 관련한 사회복지시설에 40억원 수준의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지원 규모를 대폭 늘려, 올해는 상·하반기 합산 72억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4500여 개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