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위원회·동행복권, 도박중독 예방 캠페인 실시

2020-11-12 10:16:11

- 도박중독 선별 검사 PGSI와 복권건전문화 능력고사 이벤트 운영

[프라임경제]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와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대표 조형섭·김세중)은 시민단체와 함께 이달 9일부터 13일까지 닷새간 서울·경기 지역 내 30개 복권판매점에서 건전한 복권문화 만들기 및 도박중독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 동행복권


이번 캠페인은 복권판매점을 이용하는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도박중독 선별 검사 테스트와 퀴즈 이벤트를 통해 과몰입을 예방하고 복권이 건전한 레저문화임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캠페인은 5일간 △서울 △인천 △경기 서남부 △경기 동부 등으로 나눠 각 지역 복권판매점에서 진행되며, 참여자를 대상으로 복권건전문화 능력고사와 도박중독 선별 검사(PSGI) 테스트를 실시하고 코로나예방키트를 선물로 증정한다.

복권건전문화 능력고사는 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최소 나이와 한 명이 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최대 금액 등 질문으로 구성해 참여자 스스로 정답을 찾으며 올바른 복권 구매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여자 간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진행되며, 손소독제를 사용한 후 퀴즈나 검사에 참여하도록 했다.

김정은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팀장은 "복권은 올바르고 적절한 계획하에 구매한다면 일상의 활력소가 되는 건강한 레저"라며 "복권위원회와 동행복권은 지속적인 캠페인을 통해 건전한 복권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