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바이든 美 당선인과 정상통화 가져

2020-11-12 14:22:36

- 한미동맹·북핵문제·코로나19·기후변화 등에 대해 의견 교환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9시부터 14분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통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미국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며, △한미동맹 △북핵문제 △코로나19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바이든 당선인과의 통화가 일본보다 30분 늦게 이뤄진 것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통화시간 9시는 우리 입장을 반영한 것"이라며 "쉽게 말해 우리측에서 9시에 통화를 하자고 한 것으로 우리측에서 시간을 먼저 정하고 난 뒤 미일 정상 통화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 청와대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이번 미 대선 결과는 바이든 당선인의 오랜 국정 경험과 탁월한 리더십, 그리고 명확한 비전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줄곧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고, 특히 오늘 미국 재향군인의 날에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최근에는 직접 우리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한 바 있음을 상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당선인의 높은 관심과 의지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 70년간 민주주의, 인권 등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 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과 긴밀히 소놏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에 있어 핵심축이다"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양측은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 보건안보, 세계경제 회복, 기후변화, 민주주의,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또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다행히 백신이 개발되고 있어 길이 열리고 있으며, 지금부터 신행정부 출범 시까지 코로나 억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측은 취임 이후 가능한 조혹히 만나 직접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