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7000억원 규모 '청라 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 본격화

2020-11-13 11:36:41

- LH "내년 3월 본계약 체결 후 7년 내 국제업무단지 준공 예정"


▲청라 국제업무단지 조감도. ⓒ LH


[프라임경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총 사업비 1조7000억원 규모의 인천광역시 청라국제도시 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미래에셋대우(006800)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청라 국제업무단지에 4차 산업 관련 업종을 유치해 청라국제도시를 국제 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7월 시행됐다.

사업신청서 접수 결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보성산업 컨소시엄 △메리츠화재(000060) 컨소시엄 △지플래닝 컨소시엄 등 4개 컨소시엄이 참여해 경합을 벌였다. 각 컨소시엄에는 시행사·건설사·금융기관·외국법인 등 국내외 유수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지난 12일 진행된 심사에는 내‧외부 전문가 9인으로 이뤄진 평가위원회가 참석해 △개발계획 △사업수행능력 △테넌트(점포‧상권)유치·관리계획 등 사업계획서를 평가했다. 그 결과 총점이 가장 높은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내년 3월 LH와 본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이후 공모지침에 따라 토지사용 승낙을 받은 날로부터 1년 이내 최초 착공하고 본계약 체결일로부터 7년 이내 전체 사업을 준공할 계획이다.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청라 국제업무단지가 4차 산업 등 고부가가치 일자리가 넘치는 핵심업무시설이 될 것"이라며 "잔여 국제업무부지에서도 우수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