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컷] KB국민은행, 인사제도 TF 파행 '노조 갈등~ing'

2020-11-16 14:56:58

- 1년 5개월간 L0직군 문제 결론 못 내려…윤 회장 '하나의 KB' 걸림돌?

▲여의도 신사옥 앞,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에서 내건 현수막이 채용비리 윤종규 회장 자진 사퇴를 주장하며, 주변을 현수막으로 둘러싸고 있다. = 설소영 기자

[프라임경제] KB금융이 여의도역 5번출구 주변 신사옥 이전을 통해 본격적인 여의도 통합 금융시대를 꾀하고 있지만, 윤종규 회장 3연임에 따른 노조갈등 등 여전히 남아 있는 숙제들이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입니다.  

KB금융은 지난 2016년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불과 50m 떨어진 위치에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지(4727㎡)를 매입, 신사옥 착공에 돌입했습니다. 지난 8월 완공된 신사옥은 지하 6층, 지상 25층 규모로 실내 면적은 6만7600㎡에 해당되죠. 

KB국민은행에 따르면 기존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은 그대로 운영되며, 통합 신사옥을 중심으로 국민은행 본점과 KB증권 등이 위치한 더 케이타워까지 '트라이앵글' 3곳 모두 도보 5분 내에 위치하게 됩니다. 이는 윤종규 회장이 내세운 하나의 KB에 대한 이상적인 청사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윤 회장은 직원들과 가진 유튜브 소통 라이브에서도 "여의도 신사옥을 준공하면 KB국민은행 본점에 보육시설을 설치하고 워킹 맘을 배려하는 기업문화를 바탕으로 제도적 지원을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반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는 "인사제도 태스크포스(TF), 결과보고서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근 KB국민은행은 인사제도 개선을 위해 노사합의 '인사제도 태스크포스(TF)' 출범 등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1년5개월 만에 파행을 맞으며 노사 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만 가는 형국이죠.

최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인사제도 TF는 지난 9월말 L0직군의 경력 인정 수준 등에 대한 합의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위원들이 입장을 바꾸면서 결국 파행을 맞았습니다.

인사제도 TF는 2018년 임금단체협상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당시 노사는 인사제도 TF를 구성해 5년 이내 기간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엘 제로(L0) 직군의 정규직 전환 전 근속 연수를 인정해주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노조는 파업 당시 근무기간을 100% 경력으로 인정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국민은행은 L0(창구전담직원 직급)의 L1(공채입행 최초직급) 승급시 L0 근무기간 1년당 3개월만 경력으로 인정했습니다. 

아울러 노조는 2014년 11월 이후 입행한 행원이 적용받는 페이밴드(직급별 호봉상한제)의 전면 폐지를 주장했으나 국민은행은 전 직원에 대한 확대 도입을 추진했습니다.

이들 노사 양측의 입장을 조율하기 위해 인사제도 TF는 사측 추천 2인, 노조 추천 2인으로 구성됐습니다. 4명은 L0직군 경력 인정 수준을 1년8개월로, 적용시기를 오는 2022년으로 하는 것에 합의를 이뤘지만, 2인이 입장을 선회하면서 파행된 것이죠.

즉 출범 직후 1년5개월 간 L0직군의 경력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도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입니다.

인사제도 TF 운영은 최대 5년입니다. 노조는 TF가 1년 동안 L0직군의 경력 문제에 대해 조사·논의한만큼 위원 간 합의가 있다면 개선된 제도를 조속히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노조는 이와 함께 현재 국민은행은 페이밴드와 급여체계 문제를 모두 따져보고 종합적인 개선안을 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현재 사측의 입장이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안건별로 개선안을 도입하는 것보다 TF 운영기간을 모두 채운 후 종합적인 개선안을 적용할 때 비용이 덜 소요되기 때문입니다.

현재 은행 측은 "노조와 임금 ·단체협약을 진행 중이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봐 달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L0 경력뿐만 아니라, 페이밴드와 전 직원 급여체계를 전반적으로 검토한 후 종합적인 개선안을 내야한다고 보고 있다"며 "이로 인해 이번에 TF 합의가 깨지면서 개선 시기 또한 뒤로 밀렸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